세무사고시회, 회원 역량 강화 위한 온라인 교육 더욱 강화

확대임원회의 개최, 불법 세무대리 근절 최선 노력도 다짐
나홍선 기자
hsna@joseplus.com | 2021-07-15 11:31:3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국세무사고시회(회장 이창식)은 지난 8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5차 상임이사회 및 제1차 확대임원회를 개최하고, 2021년 상반기 회무보고와 주요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사태를 감안, 역대회장, 지방고시회장과 현 임원 등 최소의 인원만 참석했다.

   

▲이창식 회장

이창식 회장은 인사말에서 확대임원회에 참석해주신 역대회장님들 및 임원분들께 감사드리며 25대 집행부 시작 이후 8개월이 흘렀지만, 코로나 상황으로 인하여 활동이 여전히 쉽지만은 않다. 그렇지만, 세무사고시회는 세무사법 통과를 위한 1인 시위를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며 불법 세무대리 근절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회원 역량 강화를 위한 온라인 교육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전 고시회원의 일치단결과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석정 총무부회장은 제25대 집행부의 2021 전반기 회무성과를 보고했다. 주요 회무 성과로는 첫째, 고시회원과 납세자를 위한 유튜브 세무사고시회TV개설에 이어 비대면 소통 채널 인스타그램(@goshioi)을 개설했다.

 

인스타그램에는 670여 일째 지속하고 있는 1인 시위 등 고시회 활동을 지속적으로 올려 회원을 넘어 국민과 소통하고 있다. 둘째, 세무사고시회의 주요활동과 유용한 정보를 담은 세무사고시회신문을 73, 74호를 발간했다.

 

특히 74호에는 공명선거를 요청하고, 한국세무사회 회장 후보들의 현안질문에 대한 답변을 소개하면서 세무사들의 선택을 도왔다. 셋째, 2021년 제12차 개정판 포켓세무사와 명의대여 근절 클린 세무사 캠페인리플릿을 제작 및 배포하여 세무정보 전달 및 명의대여 근절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넷째, 회원교육을 온라인으로 시행했다.

 

장보원, 이은자 세무사의 개정세법 및 법인세 세무조정을 시작으로 장보원 세무사의 다주택 취득세 중과세 실무교육, 안수남 세무사의 양도소득세 실무교육, 안성희 세무사의 세법상 특수관계인의 범위와 과세문제 실무교육 등 유명 강사의 심도 있는 온라인 강의를 통해 고시회원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다섯째, 57회 세무사시험 합격자를 위한 신입회원 환영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였다. 여섯째, 불법 세무대리 근절 TF팀을 구성하여 플랫폼 등을 이용한 불법 세무대리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플랫폼 업체인 J사를 강남경찰서에 고발했고, 서울지방국세청을 방문하여 개인정보누출 등 문제점을 지적 후 개선책을 함께 제시하여 변경하도록 하였다. 또한, 향후 한국세무사회와 협력하여 고발 등 여러 문제에 대해 협력하기로 하였다. 그 밖에도 세무사법 통과를 위한 국회 앞 1인 시위를 지속하는 등 여러 진행되는 현안을 소개했다.

 

이날 참석한 제7대 정영화 역대회장은 상임임원들의 노고를 치하한 후 최근 한국세무사회의 선거과정에서의 문제점이 많았음을 설명하고 고시회에서 철저히 분석 및 개선책을 제시하여 향후 공정한 경쟁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라고 주문했고, 15대 박상근 역대회장은 각자 생업활동이 힘든 가운데서도 고시회활동에 무료봉사해 주시는 임원분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코로나로 외부활동이 제한적인 만큼 내실을 다지는 계기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라고 격려했다.

 

18대 안수남 역대회장은 세무사고시회신문을 통해 회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주기 바라며 회원들을 위한 컨설팅 교육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20대 김완일 역대회장은 세무사 시장이 점점 녹록치 않다. 세무사 스스로 업역확대 및 역량 강화를 위해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21대 안연환 역대회장은 세무사법 통과를 위해서는 국회와 더욱더 협력해야 한다. 세무사고시회가 전방위적인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22대 구재이 역대회장은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서 많은노력을 기울였지만, 더 구체적인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 예를 들면 OECD 회원국 중 회계업무와 법률업무를 동시에 수행하는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다. 이 밖에도 세무사법의 정당성은 많이 있으므로 적극 발굴하여 국회의원들에게 설명할 필요가 있다. 또한, 세무사 고시회원들이 앞으로 국가의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여 두각을 나타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23대 이동기 역대회장은 세무사고시회의 건전한 대안단체로써의 역할을 강조하고, 한국세무사회의 회무전반에 대한 적극적인 의견개진 및 점검을 통해 견제와 균형의 발전하는 고시회가 되었으면 한다라는 바램을 전했다.

 

 

이 밖에도 부산세무사고시회 김대현 회장, 강동우 총무부회장, 방기성 총무이사 등이 참석하였다. 김대현 부산세무사고시회장은 취임 후 첫 확대 상임이사회에 참석하였고, 세무사고시회 활동 결과들을 공유할 수 있어 의미 있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부산도 온라인교육 등을 더 활성화 시키고 회원과 소통하겠다라고 다짐을 전했다.

 

[ⓒ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