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세자연맹 “정부신뢰를 낮추는 10가지 사례”

선심성 복지공약보다 중요한 건 ‘정부 신뢰도’ 높이는 일
불공정한 세제·세정, 불합리한 법, 복잡한 세법과 잦은 개정 등
나홍선 기자
hsna@joseplus.com | 2021-09-09 08:25:38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대선시기를 맞아 대선 후보들이 내놓은 복지정책 실현을 위해서는 증세 이전에 정부의 신뢰도를 높이는 것이 급선무라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납세자연맹(회장 김선택)9일 대선 후보들이 복지지출, 세금신설, 조세감면 등의 정책만 내놓고 정작 정부 신뢰를 어떻게 높일 것인지에 대해서는 말을 하지 않는다며 납세자의 입장에서 본 정부 신뢰를 낮추는 10가지 경우를 소개했다.

 

연맹은 정부신뢰를 낮추는 10가지세금신뢰를 낮추는 경우 10가지해석할 수 있으며 이는 곧 세금이 내기 싫어지는 10가지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지금과 같은 낮은 정부신뢰하에서는 누가 대통령이 되든 실패할 확률이 높은 정권이 될 것이라며 대선후보들이 정부신뢰를 어떻게 높일것인지 구체적인 공약을 내놓고 토론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연맹이 발표한 정부(세금) 신뢰를 낮추는 10가지경우이다.

 

1. 불공정한 세제

동일한 소득에 대해 나는 세금을 내는데 누구는 세금을 내지 않거나 감면을 많이 받아 나보다 세금을 적게 내는 경우(상장주식 양도차익, 가상자산 양도차익, 논농사·밭농사 소득은 현재 비과세소득이며 우리나라에는 많은 조세감면 규정이 있다), 불공정한 기준에 의해 내가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될 때

 

2. 불공정한 세정

자영업자들이 소득의 절반을 탈세하다는 기사를 볼 때,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아 세금을 내지 않으면서 나보다 더 많이 버는 사람들을 볼 때

 

3., 정부가 정보를 숨길 때

공무원의 기본급만 공개하고 직급별, 호봉별 총연봉은 공개하지 않는 것. 국세청이 세무법인 상호, 조세범칙위원회 위원회 위원 명단 등을 공개하지 않는 것.

 

4. 예산이 낭비되는 기사를 볼 때

정부나 지자체에서 선심성 행정이나 보여주기식 사업으로 예산이 낭비되는 사업을 할 때

 

5. 성실납세 비용이 많이 들고 어려울 때

홈택스에서 소득세확정신고를 위해 접속했으나 어려워서 하지 못하고 결국 세무대리인에게 돈을 주고 할 때

 

6. 특권을 누리는 공무원을 볼 때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이 국민 세금을 영수증이 없이 사용하고 비공개하는 특수활동비 특권을 누리는 것을 볼 때, 나는 국민연금 60만원을 받는데 은퇴 부부 교사부부는 월 600만원의 공무원 연금을 받을 때

 

7. 세법이 복잡하고 자주 개정되는 경우

세법전을 보아도 무슨 뜻인지 모르겠고 양도소득세가 너무 자주 바뀌어서 세무대리인 조차도 잘 모른다고 할 때

 

8. 공무원이 납세자를 존중하지 않을 때

국민이 애로 상황을 이야기하는데 제대로 듣지 않고 나는 법대로 할 뿐이라며 법대로 이의제기를 하라고 할 때

 

9. 불합리한 법

1억의 세금을 탈세하였는데 가산세와 벌금이 각각 1억원이 넘고 무기징역까지 처할 수 있다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선배의 부탁으로 주식의 명의를 빌려주었는데 증여받은 것으로 의제하는 법 등

 

10. 전문적인 능력을 갖추지 못한 공무원을 볼 때

과세여부에 대해 질문을 했는데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하는 공무원을 볼 때

[ⓒ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미래애셋자산운용

조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