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체납데이터 지능형(AI)분석으로 맞춤형 징수활동 추진

시범운영 중인 체납분석서비스 2022년까지 단계적 전국 확대
소득 많은 상습체납자 재산 압류 등 맞춤형 징수활동 가능
납부가능성 높은 단순 체납자는 사전 안내로 자진납부 유도
나홍선 기자
hsna@joseplus.com | 2021-11-23 12:32:02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행정안전부는 지방세 체납자료를 분석하여 체납자별 납부가능성을 예측하고 체납유형별 맞춤형 징수활동을 지원하는 AI·빅데이터 기반의 체납분석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체납분석서비스란, 지방세 체납자의 납부 가능성*을 예측하고 체납규모, 소득수준 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분석보고서**를 제공하여 세무공무원이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체납관리업무를 수행하도록 도와주는 서비스이다.<* 납부 가능성 : 체납자가 6개월 이내에 체납금액을 납부할 확률(%) ** 분석보고서 : 체납자별 체납정보 등을 요약한 종합보고서(소득정보 등 47개 항목)>

  


 

체납분석보고서를 활용하여 납부가능성이 높은 단순 체납자는 사전 안내로 자진납부 하도록 유도하고, 생계형 체납자는 체납처분을 유예하거나 복지부서로 연계하여 취약계층을 보호한다. 소득이 많은 상습체납자는 재산을 압류하는 등 체납자별 맞춤형 징수활동이 가능하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차세대 지방세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와 협업하여 31개 시군의 과거 5년간 체납자료(9,500만 건)을 분석하여 예측모델을 개발하고 작년 8월부터 1년여간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연인원 천만여 명의 체납자를 적용하여 분석 모델의 예측성능을 향상하였고, 현장에서 요구한 기초생활수급 여부, 소득수준 등을 분석보고서에 추가하여 활용성도 개선했다.

 

지방자치단체 한 체납담당자는 체납자 1인당 자료 확인에 3시간 이상 소요되었으나, 체납분석서비스를 활용하면 수분 이내 확인이 가능해 체납업무가 훨씬 수월해졌다지속적인 보완이 이루어진다면 징수율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자동차세 체납자의 경우 현장중심의 번호판 영치활동보다는 납부가능성이 높은 체납자 위주로 체납사실을 안내(문자, 전화 등)하여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적극적인 징수활동을 펼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행정안전부는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올해 말까지 6개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체납분석서비스를 제공하고, 나머지 지자체도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1년 확대 대상 시도 : 광주, 울산, 충남, 전북, 경북, 제주>

 

김장회 행정안전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체납자별 납부가능성과 소득수준 등 국민의 여건을 고려한 체납관리를 수행함으로써 체납은 줄이고, 민생은 살리는 맞춤형 징수행정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데이터 기반의 행정서비스로 국민이 공감하는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미래애셋자산운용

조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