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서울대 빅데이터 분석 과정 3기 개설

교육 과정을 통해 빅데이터 역량 갖춘 핵심 인재 양성
김시우 기자
khgeun20@daum.net | 2019-05-21 12:17:4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NH농협 소속 직원들이 서울대 빅데이터 분석 과정 입교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은 지난 17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빅데이터 연구원에 디지털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빅데이터 분석 과정’3기를 개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대 빅데이터 연구원 산하 도시데이터사이언스 연구소에서 입교식을 가진 ‘빅데이터 분석 과정’ 3기는 지난 2017년 NH농협은행과 서울대학교가 4차 산업혁명 및 관련 산업의 연구 협력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를 맺은 후 3년째 개설되는 과정이다.


이번 교육은 NH농협은행 소속 직원 32명과 범농협 직원 11명을 포함한 총 43명이 수강하며, 빅데이터 기본 원리를 이해하고 분석 기법 실습을 통해 업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실무 중심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NH농협은행은 지난 해 5월 빅데이터 플랫폼 ‘빅스퀘어’를 오픈하여 비정형·대용량 데이터의 분석 및 AI기반의 머신러닝을 활용한 분석모형 개발 등 빅데이터 활용 사업기반을 마련했고, 수강생들이 금차 교육에서 배운 이론과 실습을 바탕으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하여 담당 업무에 대해 직접 분석하고,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입교식에 참석한 농협은행 남영수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역량을 갖춘 핵심 인재 양성이 필수라고 생각한다”며,“이번 교육을 통해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양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세플러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